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펌) 딜도 깎는 노인

어느날부터 성소게, 끼반시티, 히즈를 총망라한 게이커뮤니티에 하나의 찌라시가 떠돌기 시작했다. 
뒷보댕이에 꼭 맞는 맞춤형 딜도를 만드는 장인이 한국에 있다는 것이었다.

처음엔 우스갯소리로 여기고 웃고 지나갔던 게이들은 한명한명 늘어나는 간증자와 실물 사진 인증에 의아함 섞인 감탄을 내뱉었고, 이제는 어느정도 맞춤형 딜도의 존재를 인정하는 분위기였다. 
다만 장인의 위치와 구입처에 대해서는 모두가 함구했기 때문에 궁금증에 애간장을 태우는 게이들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었다.



- 이번에 딜도 새로 맞춘 이후로는 번개도 안잡는다 ㅋㅋㅋㅋㅋ 집에서 쑤시기만 해도 질질 싸는데 ㄹㅇ ㅆㅅㅌㅊ

- 형냐...ㅠㅡㅠ 나도 구하고 싶긔 어디서 샀엉?? 이메일로 공유쩜 해줘바 ㅎㅎ



큰 기대 없이 쓴 댓글인데 뜻밖에도 이메일로 답변이 돌아왔다. 
이건 대외비니 너만 알고 있으라며 게이는 짧은 답글과 지도를 보내왔고, 
나는 지도를 품에 안은 채 장인을 찾아 집을 나섰다.



장인의 가옥은 한옥으로 개량된 주택이었는데, 걸쇠를 툭툭 두드리며
"계세요?" 물으니 주름이 자글자글한 노인이 문을 빼꼼히 열곤 나를 빤히 쳐다보는 것이었다.

노인의 시선엔 상대방을 꼼짝 못하게 하는 힘이 있었다. 
노인은 굳어있는 나를 위아래로 한번 훝고는 "이거 또 보오톰이 소문을 듣고 기어들어온게군. 들어오게." 
내뱉곤 나를 등진채 다시 들어가버렸다. 
나는 홀린 듯 노인을 따르다가 이내 정신을 차리곤 노인에게 내가 게이인지 어떻게 알았냐고 물었다. 
노인의 대답은 간단했다.

"니년 얼굴에 녹아내리는 비비부터 닦고 말~해 이년아. 내 너만큼 끼갈진년은 또 오랜만에 본다, 하 참 이거.."

노인의 말을 듣고 뜨끔하여 파데를 덧바르고 있으려니 "니년 뒷보댕이에 껴넣을게 필요해서 온게지?" 그가 물어온다.

고개를 주억거리곤 인터넷에서 읽은 후기며, 커뮤니티며 떠벌거리고 있으니 노인이 끌끌 혀를차며 
회색 밀가루 반죽같은걸 곱게 입자가 풀리도록 막대로 휘저으며 다가온다.

"니년 옴팡진 뒷구멍 모양부터 알아야겠다. 차가울껀데 젊으니까 잘 견딜 수 있을기야." 
노인의 심드렁한 말투에 나도 대수롭잖듯이 바지를 내리고 다리를 활짝 벌렸다. 
평소의 나였으면 상상도 못할 일이었다.

노인은 회반죽을 끊임없이 내 비밀의화원에 밀어넣곤 배가 뽈록할 정도로 반죽이 가득 찼는지 확인한 뒤 
내 벌거벗은 엉덩이를 탁! 치며 "고대로 뒷구멍 쳐들고 있어 이년아." 
말한 뒤 어디론가 사라져버리는 것이다.

노인은 20분이 지나서야 돌아와 내 항문 안에서 딱딱하게 굳은 석고를 꺼내주었다.
"이제 돌아가봐. 다 만들면 택배로 보내줄텐께 입금이나 꼼꼼히덜 하고. 
썩 가 이년아, 궁댕이 옴팡지게 붙이고 있어도 떨어질 고물 없응께!" 



삼일이 지난 뒤, 노인으로부터 택배가 도착했다.

상자를 뜯으니 신문지로 두겹, 세겹 똘똘 감싸여진 노인의 작품이 있었다. 
툴툴거리며 신문지로 포장을 하고 있었을 노인의 모습을 상상하니 입가에 작은 미소가 감돌았다.

노인이 만든 딜도는 마냥 크기만 할 줄 알았던 내 상상과 달리 잘 익은 바나나마냥 크게 휘어진 형태였다. 
실리콘과 신소재를 섞은 모양인지 겉은 말캉하면서도 심지는 단단했고, 
심지어는 내 손아귀의 열기까지도 흡수해 마치 진짜 남성의 양물인 마냥 뜨뜻하기 까지 한 것이 충분히 명성에 걸맞는 물건이었다.

몸을 깨끗히 씻고 기대감에 부푼 채 딜도를 뿌리까지 삽입한 순간, 
나는 드디어 '나'를 완성하기 위해 필요한 마지막 퍼즐 한 조각을 찾아낸 기쁨에 눈물을 흘렸다.

노인의 딜도는 단순한 성인물품이 아니었다. 
그것은 내 뒷구멍 뿐만이 아닌, 내 자아와 정체성의 구멍까지도 완벽히 메워주는 신이 내린 마지막 퍼즐 한 조각이었다. 

나는 딜도를 꽂은 채 그렇게 하염없이 울으며 일어설 줄을 몰랐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경포대 여자 먹은 썰 2

1부 http:///198365우리 펜션에 도착해서 마당에 그..막 고기굽는데
있고 하여간 다들 어딘지 알거야 펜션앞에 있는거
도착해서 걔네가 술 있던게 2병?인가 있었고
과자 한두개랑 우리 인원이 5명이고 걔네는 4명이자나 9명이서 뭔 그걸로 먹겠냐
그래서 술 잘 먹냐고 억지로 먹지말라고 
그러니깐 실실 웃더니 너네나 조심하라고 그러데?
그래서 존나 당돌하네 얼마나마시나 구경이나해보자 
요런마인드인데 정작 중요한건 필자는 술 못먹는다 많이 마셔야 2~3잔...진심,,,,,,,,
갑자기 민망해지네 아 됐고
(참고로 펜션가는길에 나이를 물어봤는데 걔네는 90이라 1살 위였어 나는92(빠른) 친구들은 91이였지 그래서 뭐 1살차이라 존칭쓰기도 뭐하기도 애매해서 반말하기로 했음)
눈 크게 뜨고 봐라 그래서 
그 말 하더니
자기네들이 술하고 안주 사온다는거야
그래서 뭐 우리입장에선 그래라 했지 땡큐니깐
그러더니 2명이서 가고 남은 2명 이랑 우리랑 놀고있었지 언제왔냐 뭐했냐 등등

그러다 편의점에서 술을 사왔는데 난 진짜 보고 깜짝놀랬어 
아까도 말했듯이 나는 술을 못한다 우리 인원 9명 인데 술을 15병을 사온거야
아까 원래있던 술까지하면 17병이다.... 나는 술을 못하니 몇병인지 정확히 
기억해..
근데 형 친구들은 술을 다 잘 마셔서 놀라지도 않더라 
노는얘기 하기전에 여자들 읊어줄게 일단 
4명이서 1명은 나무늘보 닮았고(진심이다)
1명은 예수 닮았고(상상해라 진심이니깐)
1명은 그냥 여우?상으로 남자 좀 후리게 생겼고
마지막 1명이 갑이다 그 중 에서가 아니라 그냥 갑이다 에이미 닮았다 
싱크95% 내가 귀여움을 상당히 좋아해서 아주 맘에 들었지..
거기서 우리끼리 애들이랑 잠깐 방가서 의논한게 5명이서
4명을 다 상대 할 순 없잖냐 그래서 누구는 누구 누구는 누구 이렇게 정했다 
나는 가끔? 말하지만 배려심이 깊다
애들이 다 고르고 남은 여자를 선택한거지
분위기 이끌어주기 위해서 아무도 남은여자를 선택 안하면 
그 파티는 쫑나기 때문에 내가 그 부분을 신경써주지 
참... 말하면서도 느끼지만 난 정말 착한듯
근데…

[사회]송혜교·엑소·추자현… 文대통령 가는데마다 韓流스타 총출동

[사회]송혜교·엑소·추자현… 文대통령 가는데마다 韓流스타 총출동
올해 소형차급에서 치열했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경쟁이 내년에는 중형 이상 차급으로 확대된다. 중형급 이상 SUV 시장은 현재 기아차 쏘렌토 천하라고 할 수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쏘렌토가 1위 자리를 지켰다. 그러... (Fri, 15 Dec 2017 03:02:25 +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