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펌) 어제 회식하고 돌아온 썰

어제자 일마치고 회식이 있었다.

남자인 원장하고 나 이렇게 둘밖에 없어서 가뜩이나 찌글찌글한데

웬만하면 이쁜여자가 서빙하는 호프집에를 가잔다.


아니 근데 뭥미? 저번에 회식한 그 집에 안가요? 물어보니,

거기는 남자알바생으로 바뀌어서 ssulwar.com 스트

저 아래위치한 호프집에 가잔다.

그나마 거기는 유부녀이긴 하지만, 외모가 ㅅㅌㅊ라

괜찮다더라.

근데 씨발 그 호프집은 모든메뉴가 자취하는 호래비가 끓여주는한 맛이 나서

안주로 배채우기 힘든곳이라 술을 존나게 쳐먹기만 했다.

게다가 원장이 자꾸 서빙유부녀한테는 싱긋싱긋 잘도 쳐웃어주면서

나한테 아줌마같다길래 빡쳐서 더 마신듯..


그리고, 택시타고 집근처에 오는데, 편의점이 보이길래

기사아재보고 여기서 내려달라했다.

소주두병이랑 과자 부스레기 몇개 집어서 사고 나오는데

편의점 옆에 두 어린 남자애가 노상을 까고있더라?

취기어린 내 눈엔 얘네들이 넘 불쌍해보여서

홈런볼 하나를 바닥에 고이 놓아주며 열심히 살아 얘들아.

이러고 신호등을 건너서 걷다가 어디 계단즈음에 걸터 앉아

소주를 한모금 들이마셨다.

그 순간 인생의 회한이 물밀듯이 밀려와 너무 외로웠나보다

다시 그 편의점 노상까는 남자애들한테 가서 과자를 두개 더 사서 놓아줬다

이때, 편돌이가 보기에 내가 진상부리는 취객인지알고

지 친구들한테 겁주지말라면서 아줌마 가세요 그러더라?

아 그때 열이 조오오온나 받아서

이 돼지새키야를 3번 외쳤단다.(이때 우리 낭군님이 날 데릴러올 시점)

그래서 남편이 쪽팔려서 날 등에 업고 줄행랑 치듯 집에 들어왔단다.


이 이야기를 아침에 남편이 실실웃으며해주는데

아 이불속에서 미친듯이 발을 찼다.

헤어나오지 못하겠더라.

근데 남편이 한다는말이 돼지새키야라고 하길래

편돌이 얼굴보니 진짜 돼지같이 생기긴했어 ㅋㅋㅋ

이러더라. 


정신을 차리고, 보니...

그 편의점에는 이제 발길을 끊어야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며

내가 좋아하는 햄버거, 3단샌드위치, 족발, 편육....아 이거 어디서 사야하지

별별 생각이 다든 끝에 결정을 했다.


사과편지를 쓰자...

생각난김에 편지를 써서 주머니에 넣고

그 편의점을 가려하는데 옷입고 한 10분을 거실바닥에서

멍하니 있었다.

아...가자. 그래. 쪽팔려도 한순간이야.

라고 다짐하고, 편의점을 가서 낮알바생에게

'이거 저녁반 파트타임알바분께 전달좀 해주세요'

하고 후다닥 튀어들어왔다.....
http://i.imgur.com/EOS22QW.jpg

아 씨발 존나 쪽팔리지만, 그나마 마음이 좀 한결 가벼워지는듯하다

그래도 그 편의점을 다시 가면 안되겠다 ㅠㅠ

알바생 바뀔때쯤? 1년 뒤면 가도 될라나.......ㅠㅠ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경포대 여자 먹은 썰 2

1부 http:///198365우리 펜션에 도착해서 마당에 그..막 고기굽는데
있고 하여간 다들 어딘지 알거야 펜션앞에 있는거
도착해서 걔네가 술 있던게 2병?인가 있었고
과자 한두개랑 우리 인원이 5명이고 걔네는 4명이자나 9명이서 뭔 그걸로 먹겠냐
그래서 술 잘 먹냐고 억지로 먹지말라고 
그러니깐 실실 웃더니 너네나 조심하라고 그러데?
그래서 존나 당돌하네 얼마나마시나 구경이나해보자 
요런마인드인데 정작 중요한건 필자는 술 못먹는다 많이 마셔야 2~3잔...진심,,,,,,,,
갑자기 민망해지네 아 됐고
(참고로 펜션가는길에 나이를 물어봤는데 걔네는 90이라 1살 위였어 나는92(빠른) 친구들은 91이였지 그래서 뭐 1살차이라 존칭쓰기도 뭐하기도 애매해서 반말하기로 했음)
눈 크게 뜨고 봐라 그래서 
그 말 하더니
자기네들이 술하고 안주 사온다는거야
그래서 뭐 우리입장에선 그래라 했지 땡큐니깐
그러더니 2명이서 가고 남은 2명 이랑 우리랑 놀고있었지 언제왔냐 뭐했냐 등등

그러다 편의점에서 술을 사왔는데 난 진짜 보고 깜짝놀랬어 
아까도 말했듯이 나는 술을 못한다 우리 인원 9명 인데 술을 15병을 사온거야
아까 원래있던 술까지하면 17병이다.... 나는 술을 못하니 몇병인지 정확히 
기억해..
근데 형 친구들은 술을 다 잘 마셔서 놀라지도 않더라 
노는얘기 하기전에 여자들 읊어줄게 일단 
4명이서 1명은 나무늘보 닮았고(진심이다)
1명은 예수 닮았고(상상해라 진심이니깐)
1명은 그냥 여우?상으로 남자 좀 후리게 생겼고
마지막 1명이 갑이다 그 중 에서가 아니라 그냥 갑이다 에이미 닮았다 
싱크95% 내가 귀여움을 상당히 좋아해서 아주 맘에 들었지..
거기서 우리끼리 애들이랑 잠깐 방가서 의논한게 5명이서
4명을 다 상대 할 순 없잖냐 그래서 누구는 누구 누구는 누구 이렇게 정했다 
나는 가끔? 말하지만 배려심이 깊다
애들이 다 고르고 남은 여자를 선택한거지
분위기 이끌어주기 위해서 아무도 남은여자를 선택 안하면 
그 파티는 쫑나기 때문에 내가 그 부분을 신경써주지 
참... 말하면서도 느끼지만 난 정말 착한듯
근데…

[사회]송혜교·엑소·추자현… 文대통령 가는데마다 韓流스타 총출동

[사회]송혜교·엑소·추자현… 文대통령 가는데마다 韓流스타 총출동
올해 소형차급에서 치열했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경쟁이 내년에는 중형 이상 차급으로 확대된다. 중형급 이상 SUV 시장은 현재 기아차 쏘렌토 천하라고 할 수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쏘렌토가 1위 자리를 지켰다. 그러... (Fri, 15 Dec 2017 03:02:25 +0900)

나루토가 라면을 좋아하는 이유

테우치. 이름보다 리멘 가게 아저씨로
더 많이 불리는 그의 존재는 이름 없는 영웅 그 자체입니다

사스케나 나루토 및 카카시처럼 직접 싸운 것이 아니라도,
그는 세상을 구해냈습니다

졸렬잎의 다른 인간들 심지어 이루카조차도
나루토를 미워했을 때에도,

처음부터 나루토를 차별 없이 순수한 어린 아이로 대한 성인.

부당한 이유로 수많은 사람들에게 혐오와 구타를 당하던
무고한 어린아이를 어떠한 차별없이 다가가 희망을 건네준
그야말로 진정한 영웅입니다

( 출처 : 나루토 - 숨겨진 구세주 )

우리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인터넷카지노아시안카지노마카오카지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