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식당 아줌마랑 ㅅㅅ한 썰

올 6월 초 도봉산에 놀러갔다가...다 늦은 저녁에 하산길에 근처 아구탕집을 가게 됬다.

분위기가 의외로 개업을 한 듯...손님이 많았다.


"어서오세여....."


개업떡을 한접시 담아 상에 놓으며 한 아줌마가 반긴다.

얼핏 보기에 나이가 40대초반.. 짧은 반바지차림에 엉덩이가 두리뭉실하게 커보인다.

앞쪽으론 앞치마를 둘러놔서....자세히 보진 못했지만...다리살결이 무척이나 깨끗했다.

주문을 하고는 화장실을 찾았다. 주방앞으로 1m남짓 지나 화장실문이 보였다.

문을 열고 들어서니 향긋한 방향제 냄새가 코를 자극한다.

남자 소변기를 지나 좌변기가 구석으로 보이고..그 앞에 커튼이 쳐저있었다.

여긴 남녀가 같이 쓰는 화장실...거기다가 한 사람외에는 들어올 수가 없는 구조였다.

주변을 돌아보며 소변기 앞에서 굵디굵은 자지를 꺼내서 자세를 잡는데..힉~~~

좌변기 뒤로 선반에...팬티가 보였다. 색상이 베지색으로 빨아 널어 놓은 지 얼마 되지 않은 것같다.

축축한 느낌 그대로 잡아들어 앞부분을 펼쳐 보았다.

냄새를 맡아보니...비누냄새외에는 별로...어느새 내 앞에 몽둥이가 벌떡거린다.

이왕에...변기 앞에서 바지를 홀라당 내리고 아줌마 팬티로 몽둥이를 감싼 채 신나게 흔들어댄다.

쑤걱쑤걱~..몇번 흔들어댔는지..벌써 아랫도리가 울컥거린다.

아까 떡갖다주던 아줌마의 뒷모습에 팬티만 입힌 상상을 하며 박아대듯 흔든다.

베지색 젖은 팬티위로 허멀건 정액이 덩저리져 떨어진다.울컥대며 나오는데 주체할 수없이 엄청난 양이다.

다리가 후들거린다. 문밖에서 노크소리에...멈칫 바지를 움켜쥐고 올린다.

팬티를 죄변기 위로 넓게 펴서 올려두고...문을 여니..허걱~~~


"어머!..깜짝이야...아무도 없는 줄알고..."


아까 그 아줌마다...손에 키를 들고서서...머뭇거린다.


"아..예...화장실 깨끗한데여.."


할 말없이 지껄이며....나온다...친구들이 벌써 술을 두 어병 시켜놓고... 해물탕 안주에 날 불러댄다.

문제다....아줌마가 들어가서 그걸 본다면....어쩌나....이거..그냥 내빼...아냐.

모르지...한 두사람인가....내가 그랬다는 증거를 ....국과수에 의뢰해도...해행~

11시가 넘었다..손님들이 하나 둘 나가고...우리만 남아서 열심히 술잔을 기울인다.

그러고 보니 주방에도 아줌마당..이크~..

아줌마 둘이서 개업을 해서....장사한지....며칠 안 단다...

음식도 맛있었지만...아줌마들의 몸매가 한층 더 감칠 맛이다.

얼 추 12시무렵...

서빙아줌마가 바지를 들고 화장실로 가는듯했다.

친구들에게...눈짓을 하고는 ...슬쩍 일어나서 주방쪽으로 갔다.

그 앞에 정수기로가 서서 주방을 바라보니...주방아줌마가 안보인다.

주방 뒷편에서 설거지하는 지...그릇소리만 들린다.

이때다 싶어...화장실쪽으로 다가서서 문손잡이를 잡아돌렸다.

이게 웬일...문이 안잠겼다..아니...잠기긴 했는데...고장인지...열렸다.




문을 조심해서 열고 안을 살펴보니...좌변기쪽에 커튼이 둘러져 있다.

안쪽에 수도꼭지가 있어...씻는 중인지...물소리가 나고..커튼옆으로 그 아줌마의 반바지가 올려져 있었다.

앗싸~~~~...

맨발로 슬금슬금 다가가서....드리워진 커튼 안쪽을 살피니...아줌마 밑물중!!!

한손으로 비누칠을 해서 ㅂㅈ를 닦는 손끝이 뒤에서 다 보인다.

거품이 엉덩이뒤로 떨어지고...아줌마 아랫도리가 적나라하게 다 드러나서 알궁뎅이....뽀얀 살빛이 죽인다.

이제 시작해보자..

커튼을 확 걷어내면서 뒤돌아보는 아줌마 뒤에서 목을 낚아 채듯 잡아 끌어올린다.


"아줌마....조용!!!!...정말 죽이는데..."


한손으로 아줌마의 입을 막고..뿌리치려는 아줌마의 손을 또다른 손으로 잡아 뒤로 돌려 묶는다.

평상시 가지고 다니던 팽이끈...조카팽이를 돌려주느라 주머니에 넣고 다니다가 이럴 때...요긴하게....크흐흐흐~

아줌마 두 손을 뒤에서 묶어 좌변기 옆에 커튼기둥에 걸었다.

아줌마입을 베지색 팬티로 길게 잡아찢어 재갈을 물리고...


"흐흡..."


신음소리처럼....아줌마의 몸부림이 애처롭다.

아줌마의 상의를 들어올리니....c컵 브래지어가 탐스럽다.

브래지어를 풀렀다.하얀 젖가슴이 몽실몽실 내려선다.

까만 젖꼭지가 부르르 살을 떤다.

입으로 젖꼭지를 물어 빨아보았다.


"흐...으...으..."


다른손으로 아줌마의 젖가슴을 겨우 가리듯 움켜쥐어본다.

아줌마의 얼굴이 이제사 보였다.

옛된 시골 아낙모습....드라마에서나 볼 듯한...전형적인 아줌마다.

그린듯한 눈썹에....맑은 눈망울이 마치 커다란 캐나다 사슴처럼...보인다.

처져있는 아줌마의 배가 불룩하게...그 아래로 시커먼 털들이 숲을 이루고 그 털사이로 벌어질듯한 석류처럼....빨간 알갱이가 보인다.


"아줌마....이거 벌려바....다른 짓안하고....보면서 자위만 할께..응~~"


강제로 다리하나를 변기위에 걸쳐올리고...아줌마ㅂㅈ를 살핀다.

ㅂㅈ속에 살빛이 검붉은색으로....물기가 슬쩍 엿보인다..

내가 자위만 한다고 해서인지....아줌마 겁먹은듯한 눈망울이 아래로 쳐져서 바라본다.

내가 무릎을 꿇고 쪼그려앉아 아줌마보지에 입을 대었다.

혀를 넣어보니...시큼한 맛...비누맛까지 곁들어져...도둘도둘한 ㅂㅈ속살에 입을 맞추고 빨아댄다.

아줌마의 아랫배가 움찔거리며...흔들리고...ㅂㅈ를 뒤로 내빼는듯하지만..

내 입과 혀는 아줌마의 ㅂㅈ속으로 깊숙히 들어가 탐닉을 해댄다.

한손을 높이 들어 아줌마의 젖가슴을 잡아 손가락으로 젖꼭지를 자극하자..

아줌마의 온 몸이 뜨거워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그런데...아랫도리가 신호가왔다...뭉클대듯...욕심이 동하고....불끈대는 ㅈㅈ가 팬티앞을 뚫고 나올듯한다.

아줌마의 눈이 다시 휘둥그래져옴이 그녀의 아랫배를 통해 알 수있었다.

경련이 일듯....배주름이 스르르 떨어 오르고....ㅂㅈ속살이 잠기듯....다물어져 내 혀를 묶어 내 뱉음을 느꼈다.


"아줌마....미안해...도저히...."


말이 끝나기 무섭게...팽이줄을 기둥에서 풀어내고 아줌마를 좌변기위로 엎드리게 했다.

반바지와 팬티를 벗어내리고...화가나서 불끈거리는 ㅈㅈ를 엎드린 아줌마의 엉덩이에 다가댔다.

엉덩이살이 보통 여자보다는 많은 탓인지...엎드려서도 ㅂㅈ가 잘안보인다.

아줌마의 두 다리를 약간 더 벌리게하고 보니...보인다....씹구멍이다..


"아줌마....ㅂㅈ 더벌려봐..."


화끈거리는 얼굴로 아줌마가 뒤돌아본다.

도저히 뒤에선 잘 안될 기세다.

아줌마를 다시 잡아돌리고 바닥에 주저앉혔다.

역시 앉은 자세에서 보니...ㅂㅈ가 더 벌어져 먹음직하게 보였다.

아줌마 뒤로 한손을 풀었다.

한손이 자유로워지자 아줌마의 앙탈이 이다.

하지만...그 앙탈은 이내 진정되었다. 캬~~~~~ 바로 아줌마의 아랫배를 주먹으로 슬쩍 올려쳤다.

아픈 배를 한손으로 움켜쥐고...뒹굴자세로 쓰러지고.. 그녀의 두 다리를 양손으로 움켜잡고 벌려보았다.

그리곤 바로 위에서 덥치자...아줌마의 저항은 쉽게..포기했다.

다리를 잡아올린 채 ㅂㅈ숲을 가르고 들어서는 ㅈㅈ가 힘있게 보였다.

아줌마의 입가에선 아픈듯...비명처럼...신음소리가 울려나온다.

ㅈㅈ가 보통보다는 굵다는 친구들의 소견에....한층 더 깊게 아줌마의 ㅂㅈ속을 후벼파듯...용두질을 해댄다.

질벽으로 타고들어가는 귀두의 물구멍이 뜨거워진 ㅂㅈ속살 틈새속에서 경련을 구한다

내 엉덩이가 아줌마의 엉덩이를 깔아뭉게고 올라타서 박아대는 그 모습..

경험없는 사람들의 하소연을 여기서...

그런데 이게 웬일~~넘 흥분....1분을 채 넘기지도못하고....길게.....깊숙한 아줌마의 ㅂㅈ속에 달궈진 정액을 쏟아낸다.

젖가슴위로 내 얼굴을 묻고....숨을 헐떡거리며 아줌마의 입에 진한 키스를 구했다.


썰 / 워 / 스 / 트 / s / s / u / l / w / a / r / . / c / o / m

그 아줌마를 만나러 나간다.

아줌마의 남편이 지방출장이 잦아져....

대신해서 남편의 의무방어를 해주고있다.

물론 그녀는 임신이 안된다...왜냐면...들은 얘기지만.....루프를 해서...

난 잘모르지만....누군가에게 들었는데...피임하는거라나...





아줌마 핸폰에 문자를 보냈다.

아줌마 남편이 이따금 핸폰 통화 내용을 조사할 만큼...발신자 없는...크크~


"사장님 물건이 좋은 데 얼른 와서 보시져"


아줌마와 약속한 문자내용이다...누가 봐두 거래하는 것으로...

약속장소는 XX역..주방아줌마를 먼저 보내고.. 장보러간다고....

남편한테 전화를 하고는...부리나케 버스를 탔다.

전철역부근은 사람들의 왕래가 많아서인지...아줌마를 금방 찾지못했다.

저편 계단을 내려오는 아줌마가 보인다..확실히 살결이 뽀얀...희다못해... 눈부실정도로 얼굴의 윤곽이 자세히 보인다.

나를 보고 웃는 모습으로 금방 바지 앞을 치고 올라오는 자지가 아플만큼 느끼자..

나는 천천히 숨을 몰아쉬며 아줌마를 맞이했다.


"안녕하세여.."

"응...왔어...일주일이 왜이리 긴거야...아휴~~..:"


오늘따라 아줌마가 치마를 입었다. 앗싸~~~

약간 길듯한 무릎아래를 덮은...꽃무늬 레이스 달린 청치마였다.

다리살결이 너무 하얀가...흰스타킹을 신은 듯....너무..(나만 느끼는 것은 아니당~)

큰 길에서 떨어진 어둑해진 골목길로 들어서자


"자....이거...이번만이야 ..만날 때마다 달라구 하지마..후후~"

"아..예...죄송...ㅋㅋㅋ"


아줌마가 자기 팬티를 똘똘말아서 얼른 내 손에 쥐어준다. 난 속으로 쾌재를 치며... 바지 주머니속으로 얼른 집어넣는다.

이거 오늘 하루 종일 입은 채 있다가 주는 것이다.

먼저번 관계때...부탁을 했다.

아줌마가 남자관계는 내가 첨이라 하지만....암튼 그렇게 생각하기로 하고..

남편이 늘 해주는데도....절정의 쾌감을 할 때마다 느낀다고 하면서도...

내게 이렇게 매달리는 것은...얘기를 들어보니....가관이다...

아줌마 남편은 오로지 손으로 한다는 것이다.

그러니까...손가락으로 아줌마의 ㅂㅈ속에서 자위로....그것도 남편이 야설을 읽고...그 줄거리를 도용해서....아줌마를 절정에 이르게 한다는 것..

아줌마는 특히 다른남자가 남편보는 앞에서 자신을 강간하듯...씹질하는 것을 늘 동경해 왔다고 한다.

뒷치기보다는 앞치기로....자신의 두 다리를 벌리고 남자의 어깨에 걸치고...

섹스하는 것을 상상해 왔단다.

자위를 하다가....절정에 이르면..남편이 끌어안고..진한 키스를 퍼붓고... 아줌마가 소리치며 절정하면....그때서야 남편이 작은 ㅈㅈ를 세워서...

ㅂㅈ속에 집어넣는데....질속에 다 들어가지 못하고...속살 바깥쪽에서... 겨우 귀두를 꼽아놓고...깔작거리듯....용두질을 해댄다고 한다.

그러다가 잘안되면...불을 켜고....아줌마보고 꺼꾸로 69자세로...

아줌마가 남편머리부근에 두 다리를 벌리고 서서 ㅂㅈ 질속을 눈가까이 대주고..



아줌마는 남편이 자위를 해주면서도 ㅈㅈ가 세워지지 못해...아줌마가 손으로 잡아주고....흔들어주다가..겨우 세워놓았는데..막상 ..섹스에 돌입하면...크크

아줌마가 남편의 ㅈㅈ를 입에 물고...빨아준댄다. 그것도 ㅂㅈ속에 담갔다가 빼낸 ㅈㅈ를 그대로 다시 입으로 물어 빨아댄다는 것이....아줌마는 말하면서...

찡그리는 모습이...

그러다가 겨우 세워지면....불룩해진 남편의 배위로 (배가 ㅈㅈ보다 높당~)

올라탄단다....ㅈㅈ기둥을 겨우 세워 질속에 삽입을 하면...아줌마도 조금은 다시 쾌감을 느끼는데....느낄만한 여유없이....남편의 사정이 시도된단다. 크~

ㅂㅈ속에 남편의 정액을 담은 채 그대로 크리넥스휴지 두어장 ㅂㅈ 앞에 붙히고 잔다고 한다.

이런 섹스관계가 자그만치 십수년...


"아줌마....오늘은 제가 가자는데로 가서 하져...네에.."


나이차가 내가 29살 아줌마 43살..띠동갑...

부근....공원으로 갔다.

여름밤이라...사람들이 많이 나와있었다. 군데군데 잔듸숲엔 남녀가 하나 둘씩..

이곳저곳을 다니다가 마침 고압선 철탑이 보이고..철탑 밑엔 사람들이 안보였다.

그곳으로 아줌마를 데리고 들어갔다.

철탑안에서 아줌마와 나란히 앉아 있다가 내가 누우니까....아줌마가 슬며시 내 바지 지퍼를 연다.

지퍼속에선 굵디굵은 ㅈㅈ가 힘을 다해 탈출러쉬를 지속하는데...열린 지퍼가 무색하리만큼 불뚝서버린 ㅈㅈ가 숨을 쉬듯....귀두구멍으로 물을 질질거린다.


"아줌마...빨아줘...미치겠어..."


팔베게를 한 내 아래로....아줌마가 엎드린 채 ㅈㅈ를 입으로 깊숙히 잡아넣는다.

쑤걱거리는 아줌마의 입속에서 혀가 귀두구멍을 간질이며....잡아당기듯...빨아댄다.


"헉~~~~허~헉"


난 너무 좋아서일까....절정이 밀려나와....숨을 헐떡거리자....

아줌마 손이 내 손을 풀어 끌어내리고 내 손을 아줌마가 쪼그려 앉은 치마속으로 잡아넣는다....내 손이 본능에 따라 아줌마 ㅂㅈ를 행해 가는데...

엉덩이살이 잡히고...잠시 털숲이 잡히더니...이내 질겅대는 ㅂㅈ속살로...


"아줌마....안입었어....허허"


노팬티로.....온거다...이야호~~~

난 ㅂㅈ속살을 간지럽히고...불근거리면 튀어나올듯한 크리토리스를 손가락 두개로 자위를 시도했다.

역시 아줌마는 이렇게 길들여져서 그랬는지...

질속으로 손가락이 들어가자 따스한 속살에 물이 흥건하고....안에서 잡아끄는듯한.. 느낌이 오자...아줌마의 한 숨이 새어나온다.

입으로 문 ㅈㅈ를 계속해서 문질러대고...마치 질속에 집어넣는것과 같은 느낌... 쪼그려 앉은 아줌마의 엉덩이가 흔들린다.
내 손가락이 크게 작용을 못한 듯...아줌마가 용두질을 해댄다.

내 ㅈㅈ가 뭉클거리며 정액을 사정하려고하자...아줌마가 조용히 일어나서 내 ㅈㅈ위로 자세를 잡는다.

철탑 주변... 사람들이 별반 보이지 않은 까닭일까...아줌마의 대담성..

치마를 들쳐올리자....하얀 엉덩이살빛이 가로등을 무색하리만큼...

엉덩이가 벌어지고 검은 숲이 보인다...빨간색이 잠시....ㅂㅈ속살이 벌어지고.. 질안에서 나오는 물이 흥건하게 다리 안쪽을 타고 흐른다.

그 ㅂㅈ속으로 내 ㅈㅈ가 깊숙히 박힌다.

기둥이 보이지 않을만큼 ...그러다가 기둥이 다 보일정도로 발라당 까지는 ㅂㅈ속살을 다 보면서 난 더이상의 쾌감을 요구했다.

아줌마가 소리를 지르려는지..한손으로 자신의 입을 막는다.

신음소리가 더욱 새어나오고....결국 터져오르는 정액의 분출이 아줌마의 신음소리에 터져나온다.


"아..흡...아...너무좋아..."

"........."


아줌마가 엉덩이를 들어올리고 자세를 고쳐 앉아 날 물끄러미 쳐다본다.

치마가 들쳐올라가고 그 앞에 누운 채 바라보는 내 눈에 ㅂㅈ속살이 숨쉬는 것을 보고있었다.

갈라진 ㅂㅈ속살사이로 허연 정액이 푹~푹 삐죽거린다.

질을 타고 흘러내리는 정액이 잔듸에 떨어지자...이내 사라지고... 움찔거리는 ㅂㅈ속살이 눈에서 선할 만큼....

난 다시 엎드려서 아줌마 치마속으로 머리를 집어넣고....ㅂㅈ속살을 빨아주었다.

혀로 ㅂㅈ속살..질벽을 간드려지자...아줌마가 움찔대며 두다리에 힘을 준다.

얼추....시간을 보니 1시가 넘었다.

아줌마와 공원에서 시간을 보내다가 2차로 노래방으로 가려는데..

아줌마 핸폰이 진동한다..


"웅...그래...장 아직이야...2시에 여니까...지금 xx랑 식사하구있어"

"그래..얼른 장 보구 가게 들러야 하거든...냉장고에 넣어야지..응..그래"

"빨리갈께...3시나되야 돼...먼저 자...응..."


아줌마는 내 팔을 잡고....가잔다..어디로....아줌마 가게로...히야호~
http://bxx100.com 월드카지노
  • 월드카지노
  • https://kof999.com 온라인카지노
  • 온라인카지노
  • https://num77.com 여탑
  • 여탑
  • https://nice100.xyz 우리카지노사이트
  • 우리카지노사이트
  • https://num77.com 인터넷바카라
  • 인터넷바카라
  • https://kof999.com 호게임
  • 호게임
  • https://gam77.xyz 강원랜드
  • 강원랜드
  • https://kof999.com 바카라사이트
  • 바카라사이트
  • https://bk772.com 바카라
  • 바카라
  • https://gam77.xyz 강원랜드카지노
  • 강원랜드카지노
  • http://bxx100.com 우리카지노주소
  • 우리카지노주소
  • https://num77.com 카지노주소
  • 카지노주소
  • https://www.wooricasinokor.com 우리카지노주소
  • 우리카지노주소
  • https://num77.com 카지노주소
  • 카지노주소
  • http://bxx100.com 소라넷
  • 소라넷
  • https://bk772.com 우리카지노총판
  • 우리카지노총판
  • https://kof999.com 야동
  • 야동
  • http://bxx100.com 야동
  • 야동
  • https://nice100.xyz 인터넷카지노
  • 인터넷카지노
  • https://nice100.xyz 인터넷바카라
  • 인터넷바카라
  • http://bxx100.com 토토
  • 토토
  • https://www.wooricasinokor.com 강원랜드카지노
  • 강원랜드카지노
  • https://num77.com f1카지노
  • f1카지노
  • https://gam77.xyz 야동사이트
  • 야동사이트
  • https://gam77.xyz 온라인바카라
  • 온라인바카라
  • https://www.wooricasinokor.com 007카지노
  • 007카지노
  • https://bk772.com 월드카지노
  • 월드카지노
  • https://bk772.com 바카라싸이트
  • 바카라싸이트
  • https://nice100.xyz 예스카지노
  • 예스카지노
  • https://bk772.com 우리카지노사이트
  • 우리카지노사이트
  • https://nice100.xyz 달팽이게임
  • 달팽이게임
  • https://num77.com 우리카지노총판
  • 우리카지노총판
  • http://bxx100.com 우리카지노
  • 우리카지노
  • https://www.wooricasinokor.com 바카라
  • 바카라
  • https://www.wooricasinokor.com 실시간카지노
  • 실시간카지노
  • https://gam77.xyz 바둑이게임
  • 바둑이게임
  • http://bxx100.com 실시간카지노
  • 실시간카지노
  • https://www.wooricasinokor.com 아시안카지노
  • 아시안카지노
  • https://kof999.com 스포츠토토
  • 스포츠토토
  • https://num77.com 실시간카지노
  • 실시간카지노
  •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경포대 여자 먹은 썰 2

    1부 http:///198365우리 펜션에 도착해서 마당에 그..막 고기굽는데
    있고 하여간 다들 어딘지 알거야 펜션앞에 있는거
    도착해서 걔네가 술 있던게 2병?인가 있었고
    과자 한두개랑 우리 인원이 5명이고 걔네는 4명이자나 9명이서 뭔 그걸로 먹겠냐
    그래서 술 잘 먹냐고 억지로 먹지말라고 
    그러니깐 실실 웃더니 너네나 조심하라고 그러데?
    그래서 존나 당돌하네 얼마나마시나 구경이나해보자 
    요런마인드인데 정작 중요한건 필자는 술 못먹는다 많이 마셔야 2~3잔...진심,,,,,,,,
    갑자기 민망해지네 아 됐고
    (참고로 펜션가는길에 나이를 물어봤는데 걔네는 90이라 1살 위였어 나는92(빠른) 친구들은 91이였지 그래서 뭐 1살차이라 존칭쓰기도 뭐하기도 애매해서 반말하기로 했음)
    눈 크게 뜨고 봐라 그래서 
    그 말 하더니
    자기네들이 술하고 안주 사온다는거야
    그래서 뭐 우리입장에선 그래라 했지 땡큐니깐
    그러더니 2명이서 가고 남은 2명 이랑 우리랑 놀고있었지 언제왔냐 뭐했냐 등등

    그러다 편의점에서 술을 사왔는데 난 진짜 보고 깜짝놀랬어 
    아까도 말했듯이 나는 술을 못한다 우리 인원 9명 인데 술을 15병을 사온거야
    아까 원래있던 술까지하면 17병이다.... 나는 술을 못하니 몇병인지 정확히 
    기억해..
    근데 형 친구들은 술을 다 잘 마셔서 놀라지도 않더라 
    노는얘기 하기전에 여자들 읊어줄게 일단 
    4명이서 1명은 나무늘보 닮았고(진심이다)
    1명은 예수 닮았고(상상해라 진심이니깐)
    1명은 그냥 여우?상으로 남자 좀 후리게 생겼고
    마지막 1명이 갑이다 그 중 에서가 아니라 그냥 갑이다 에이미 닮았다 
    싱크95% 내가 귀여움을 상당히 좋아해서 아주 맘에 들었지..
    거기서 우리끼리 애들이랑 잠깐 방가서 의논한게 5명이서
    4명을 다 상대 할 순 없잖냐 그래서 누구는 누구 누구는 누구 이렇게 정했다 
    나는 가끔? 말하지만 배려심이 깊다
    애들이 다 고르고 남은 여자를 선택한거지
    분위기 이끌어주기 위해서 아무도 남은여자를 선택 안하면 
    그 파티는 쫑나기 때문에 내가 그 부분을 신경써주지 
    참... 말하면서도 느끼지만 난 정말 착한듯
    근데…

    [사회]송혜교·엑소·추자현… 文대통령 가는데마다 韓流스타 총출동

    [사회]송혜교·엑소·추자현… 文대통령 가는데마다 韓流스타 총출동
    올해 소형차급에서 치열했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경쟁이 내년에는 중형 이상 차급으로 확대된다. 중형급 이상 SUV 시장은 현재 기아차 쏘렌토 천하라고 할 수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쏘렌토가 1위 자리를 지켰다. 그러... (Fri, 15 Dec 2017 03:02:25 +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