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좋아했던 여자애가 룸메랑 같은 방에서 떡친거 보고 슬펐던 썰

거창한 내용은 아니고 그냥 제가 겪었던 비극을 어느 누구한테도 말 할수 없으니깐 
익명이 보장된 여기에 써봅니다.

아래 고민글에 써놨듯이 저는 아직 숫총각이고 몇년전에 해외여행(장소는 말하지 않겠습니다.)을 한 1년 간적 있었는데 
그때 혹시 총각딱지 땔 기회가 있지않나 혹은 연애를 할 수 있게 되진 않을까 그런 기대도 없잖아 있는 상태였었는데 
여행이 5개월쯔음 접어들던 어느날 해안가에 있는 작은 도시의 작은 호스텔에 한달 정도 머물게 됐습니다.

6인 1실 시스템(2층 침대 3개)이었었는데 거기서 지내고 나서 한 2주정도 지났었나, 
룸메로 캐나다 여자애가 하나 들어왔었는데 며칠 같이 살다보니깐 외모도 매력적인데 성격도 매력적이더군여 
그런데 저는 뭐 말빨이 좋은거도 아니고 연애를 해본적도 없어서 어떻게 말꺼내야하나 우물쭈물하다가 
1주일 뒤에 그 여자애가 호스텔을 떠날 시기가 오게 됩니다. 

그래서 그 전날밤 호스텔 친구들끼리 모여서 술을 마시는데 뭐 카드게임도 하고 술게임도 하고 그랬던거 같군여.
나는 걔 옆자리에 앉아서 술이나 홀짝이고 있다가 이제 시간도 늦고 다들 자러갈 시간이 되서 
저도 자러갈까 하다가 그 여자애랑 헤어지는거도 아쉽고 그래서 그냥 자리에 앉아있는데 
같은 술자리에 있던 다른 룸메이트(영국인 남자애였는데 객관적으로 잘생기고 성격도 매력적임)랑 
그 여자애가 밖으로 나가더군여 

그래서 나도 바람도 쐴겸 나가서 서성이고 있는데 그 둘이서 으슥한데서 키스를 하는걸 발견하게 됩니다. 
그리고 나서 둘이 희희낙낙 거리면서 다시 호스텔로 들어오는데 지금 생각해도 그 말을 하지 말았어야 했는데 
둘이 방에 들어가기전에 여자애만 따로 불러서 
사실 나는 너를 좋아하고 있었고 앞으로 여행도 잘 되길 바란다 라는 식으로 얘기했었습니다. 
그리고 그 남자애랑 여자애랑 저랑 셋이 같은 룸메이트니깐 어차피 잠도 같이 자야하는데 자려고 들어가니깐 
남자애 침대는 비어있고 둘이서 여자애 침대에 같이 들어가있더군여 

코딱지만한 방에서 다른 3명은 다 클럽 가거나 없고 나랑 그 여자애랑 남자애만 있었는데 
나는 너무너무 슬프고 비참해서 그냥 자는 척 하는데 바로 옆 침대에서 적나라한 소리와 둘의 대화소리가 들리니깐 
더 슬프더군요. 지금 생각해도 참........

사람이 살면서 어떤 인생이 바뀌는 계기가 있는거 같은데 
저는 그 날이 어떤 인생이 변하게된 날이 아니었나 지금 생각해보면 그렇습니다. 
그 날 이후로 연애에 대한 기대감도 엄청나게 줄어들고 여자던 남자던 인간관계에 대한 기대감이 많이 낮아지고 
남에게 마음을 못열겠더군요.

재미도 없는글 여기까지 읽어주신분이 혹시나 있다면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요.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경포대 여자 먹은 썰 2

1부 http:///198365 우리 펜션에 도착해서 마당에 그..막 고기굽는데 있고 하여간 다들 어딘지 알거야 펜션앞에 있는거 도착해서 걔네가 술 있던게 2병?인가 있었고 과자 한두개랑 우리 인원이 5명이고 걔네는 4명이자나 9명이서 뭔 그걸로 먹겠냐 그래서 술 잘 먹냐고 억지로 먹지말라고  그러니깐 실실 웃더니 너네나 조심하라고 그러데? 그래서 존나 당돌하네 얼마나마시나 구경이나해보자  요런마인드인데 정작 중요한건 필자는 술 못먹는다 많이 마셔야 2~3잔...   진심,,,,,,,, 갑자기 민망해지네 아 됐고 (참고로 펜션가는길에 나이를 물어봤는데 걔네는 90이라 1살 위였어  나는92(빠른) 친구들은 91이였지 그래서 뭐 1살차이라 존칭쓰기도  뭐하기도 애매해서 반말하기로 했음) 눈 크게 뜨고 봐라 그래서  그 말 하더니 자기네들이 술하고 안주 사온다는거야 그래서 뭐 우리입장에선 그래라 했지 땡큐니깐 그러더니 2명이서 가고 남은 2명 이랑 우리랑 놀고있었지 언제왔냐 뭐했냐 등등 그러다 편의점에서 술을 사왔는데 난 진짜 보고 깜짝놀랬어  아까도 말했듯이 나는 술을 못한다 우리 인원 9명 인데 술을 15병을 사온거야 아까 원래있던 술까지하면 17병이다.... 나는 술을 못하니 몇병인지 정확히  기억해.. 근데 형 친구들은 술을 다 잘 마셔서 놀라지도 않더라  노는얘기 하기전에 여자들 읊어줄게 일단  4명이서 1명은 나무늘보 닮았고(진심이다) 1명은 예수 닮았고(상상해라 진심이니깐) 1명은 그냥 여우?상으로 남자 좀 후리게 생겼고 마지막 1명이 갑이다 그 중 에서가 아니라 그냥 갑이다 에이미 닮았다  싱크95% 내가 귀여움을 상당히 좋아해서 아주 맘에 들었지.. 거기서 우리끼리 애들이랑 잠깐 방가서 의논한게 5명이서 4명을 다 상대 할 순 없잖냐 그래서 누구는 누구 누구는 누구 이렇게 정했다  나는 가끔? 말하지만 배려심이 깊다 애들이 다 고르고 남

[사회]송혜교·엑소·추자현… 文대통령 가는데마다 韓流스타 총출동

[사회]송혜교·엑소·추자현… 文대통령 가는데마다 韓流스타 총출동 올해 소형차급에서 치열했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경쟁이 내년에는 중형 이상 차급으로 확대된다. 중형급 이상 SUV 시장은 현재 기아차 쏘렌토 천하라고 할 수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쏘렌토가 1위 자리를 지켰다. 그러... (Fri, 15 Dec 2017 03:02:25 +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