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학원 영어강사하다가 원어민 백마선생 먹은 썰

그날 저녁 10시쯤, 원장님한테서 급하게 전화옴
어학원 여강사 Ashley가 계단에서 굴러서 병원가야한다고...
(당시 원장님은 서울서 출퇴근하셔서 난 수원에 있는 학원 근처에서 살고 있었고, 어민은 학원 근처 원룸에서 살고 있었음)
부리나케 원룸가니 Ashley가 계단 아래에서 쩔쩔 매면서
영어로 뭐라뭐라 그러자
난 냅다 엽혀라 그러고 업고 차까지 와서 가까운 정형외과 병원 응급실로 데리고 감
(그 때 난 27살, Ashley는 23세 미국에서 대학 막 졸업하고 영어강사하러 한국으로 날아옴)

잠깐 업혔는데 내 등짝에 남은 여운은.................상상에 맡김
(Ashley는 참고로 무지 예뻤고, 휴가 기간에 해운대 놀러갔다가 카메라에 잡혀서 
공중파 뉴스시간에 TV에 나온적도 있음...약 2초간)
다음날 아침에는 원장님도 오시고 해서 기브스한채로 퇴원함(석고 기브스 말고 각목같은걸로 동여맨 상태로)

근데 아침에 출근할 때는 원룸에서 계단을 못 내려와서 내가 11시쯤 가서 차에 태워서 같이 출근을 하라는 명을 받았는데
근데..이게 장난이 아녀.......
겨드랑이에 손을 넣고 내려올 때마다..뭉클한 살 느낌...
그리고, 한쪽으로 나한테 기댈 때 전해져오는 풍만한 젖가슴 중압감..

이틀째 되는 날 퇴근길에 바래다 주는 길에
영차영차 내몸에 거의 드러눕다시피해서 나한테 의지해서 계단으로 올라가는 중에..내가 좀 깊게 안는 바람에..
저쪽 젖무덤 근처에 내 손이 닿았음..
Ashley는 아무런 느낌이 없었는지 아무런 대응 안함..

한쪽 엉덩이가 내 옆구리 아랫쪽을 내려가면서...
내 거기를 살짝..터치..(완죤 돌이었음)

아마 그녀도 몹시 그리웠을 거라...는 생각과 함께...
문열고..낑낑..거리는 척 하면서..침대위에 잠시 뉘고
난 가겠다고 하면서..돌아서려는데...
고맙다고..잠시 있다 가라고..하면서...
난 뻘쭘하게 서 있다가 왠지 모르게 바로 냉장고 문을 열었는데
난 내가 왜 그랬는지 모르게..
내가 저녁을 해주겠다고 설레발 부림..(미쳤지)
근데 그러자마자 그녀는 OK하더라고..
얼떨결에 냉장고에 있는...고기 몇점 썰고 끓이고..해서..
야채 다듬고 초묻힘으로...몇번 쓱쓱///

음식 만드는 동안..
그녀는 씻어야 하는데..내가 있었는데도..예사로 브라 팬티 바람으로...
화장실로..

원피스 입고 나온 그녀 보는 순간.................................난 숨이 멎어서...
저녁을 코로 먹었음...

그 덕분에..난....6개월 동안...
그 귀한 백마를 타고 놀았음....

이런 행운이..나한테도...오다니............

원장님, 진심 감사드립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경포대 여자 먹은 썰 2

1부 http:///198365우리 펜션에 도착해서 마당에 그..막 고기굽는데
있고 하여간 다들 어딘지 알거야 펜션앞에 있는거
도착해서 걔네가 술 있던게 2병?인가 있었고
과자 한두개랑 우리 인원이 5명이고 걔네는 4명이자나 9명이서 뭔 그걸로 먹겠냐
그래서 술 잘 먹냐고 억지로 먹지말라고 
그러니깐 실실 웃더니 너네나 조심하라고 그러데?
그래서 존나 당돌하네 얼마나마시나 구경이나해보자 
요런마인드인데 정작 중요한건 필자는 술 못먹는다 많이 마셔야 2~3잔...진심,,,,,,,,
갑자기 민망해지네 아 됐고
(참고로 펜션가는길에 나이를 물어봤는데 걔네는 90이라 1살 위였어 나는92(빠른) 친구들은 91이였지 그래서 뭐 1살차이라 존칭쓰기도 뭐하기도 애매해서 반말하기로 했음)
눈 크게 뜨고 봐라 그래서 
그 말 하더니
자기네들이 술하고 안주 사온다는거야
그래서 뭐 우리입장에선 그래라 했지 땡큐니깐
그러더니 2명이서 가고 남은 2명 이랑 우리랑 놀고있었지 언제왔냐 뭐했냐 등등

그러다 편의점에서 술을 사왔는데 난 진짜 보고 깜짝놀랬어 
아까도 말했듯이 나는 술을 못한다 우리 인원 9명 인데 술을 15병을 사온거야
아까 원래있던 술까지하면 17병이다.... 나는 술을 못하니 몇병인지 정확히 
기억해..
근데 형 친구들은 술을 다 잘 마셔서 놀라지도 않더라 
노는얘기 하기전에 여자들 읊어줄게 일단 
4명이서 1명은 나무늘보 닮았고(진심이다)
1명은 예수 닮았고(상상해라 진심이니깐)
1명은 그냥 여우?상으로 남자 좀 후리게 생겼고
마지막 1명이 갑이다 그 중 에서가 아니라 그냥 갑이다 에이미 닮았다 
싱크95% 내가 귀여움을 상당히 좋아해서 아주 맘에 들었지..
거기서 우리끼리 애들이랑 잠깐 방가서 의논한게 5명이서
4명을 다 상대 할 순 없잖냐 그래서 누구는 누구 누구는 누구 이렇게 정했다 
나는 가끔? 말하지만 배려심이 깊다
애들이 다 고르고 남은 여자를 선택한거지
분위기 이끌어주기 위해서 아무도 남은여자를 선택 안하면 
그 파티는 쫑나기 때문에 내가 그 부분을 신경써주지 
참... 말하면서도 느끼지만 난 정말 착한듯
근데…

[사회]송혜교·엑소·추자현… 文대통령 가는데마다 韓流스타 총출동

[사회]송혜교·엑소·추자현… 文대통령 가는데마다 韓流스타 총출동
올해 소형차급에서 치열했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경쟁이 내년에는 중형 이상 차급으로 확대된다. 중형급 이상 SUV 시장은 현재 기아차 쏘렌토 천하라고 할 수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쏘렌토가 1위 자리를 지켰다. 그러... (Fri, 15 Dec 2017 03:02:25 +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