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선배 손가락 부러뜨린 썰

우리학교는 남학교임.
그때 그 선배는 3학년이었고 나는 2학년이었음.
그 선배는 예고를 지망하는 선배였음.
근데 이 선배가 피아노를 진짜 엄청 잘침.

학교 축제나 합창대회 때 전교생앞에서 매번 피아노 치고 그랬음.

근데 이 선배가 잘난척을 엄청함ㅋㅋ
예를 들어 전교생이 다 보고 있는데 피아노 앞에 앉아서 목을 좌우로 돌려서 뿌득! 뿌득! 거리고 손도 푸는듯이 꺾고, 
표정도 엄청 거만해서 나를 비롯한 내 친구 4명이 그걸 마음에 안들어함.

그래서 우리가 재미있는 계획을 하나 세움.
그 선배 손가락을 뿌러뜨리는 거였음.
보통 우리가 손가락이 삐거나 부러지면 그냥 깁스하곤 하잖아? 
그래서 우리는 손가락이 부러지는걸 별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함.

우리가 세운 계획은 이럼.
그 선배가 복도를 걷고 있을때 2명이서 한쪽으로 밀치고 
다른 한쪽에서는 나머지 3명이서 못본척하고 뛰어오다가 부딪히는 거였음.

그 선배가 학생들이 많이 다니지 않는 1층 복도를 걸어갈 때 작전실행을 함.

뭐 뻔한 얘기겠지만, 그 선배가 넘어짐.
(사람은 넘어질 때 반사적으로 손을 짚음. 그 점을 노린거임.) 
그리고 바로 도망감.

다음날 그 선배 엄마가 학교에 와서 교장을 찾아감. 
찾아가서 뭐라뭐라 하니까 그 때 마침 그곳을 지나고 있었던 우리에게 안절부절 못하는 교장과 교감이 우리 눈에 들어옴. 
(이때도 이유 모를 쾌감을 느꼈음)

근데 이 형이 넘어질 때 머리를 부딪혔는지 기억을 못하는 거임.
우린 이 사실을 무덤까지 안고 가기로 하고 그 후로 언급도 자제함.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피아노를 더 이상 못쳐서 예고는 못가고 일반고 진학 했다더라.

그제서야 피아노 치는 사람한테 손가락이 중요하구나... 알았음.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경포대 여자 먹은 썰 2

1부 http:///198365 우리 펜션에 도착해서 마당에 그..막 고기굽는데 있고 하여간 다들 어딘지 알거야 펜션앞에 있는거 도착해서 걔네가 술 있던게 2병?인가 있었고 과자 한두개랑 우리 인원이 5명이고 걔네는 4명이자나 9명이서 뭔 그걸로 먹겠냐 그래서 술 잘 먹냐고 억지로 먹지말라고  그러니깐 실실 웃더니 너네나 조심하라고 그러데? 그래서 존나 당돌하네 얼마나마시나 구경이나해보자  요런마인드인데 정작 중요한건 필자는 술 못먹는다 많이 마셔야 2~3잔...   진심,,,,,,,, 갑자기 민망해지네 아 됐고 (참고로 펜션가는길에 나이를 물어봤는데 걔네는 90이라 1살 위였어  나는92(빠른) 친구들은 91이였지 그래서 뭐 1살차이라 존칭쓰기도  뭐하기도 애매해서 반말하기로 했음) 눈 크게 뜨고 봐라 그래서  그 말 하더니 자기네들이 술하고 안주 사온다는거야 그래서 뭐 우리입장에선 그래라 했지 땡큐니깐 그러더니 2명이서 가고 남은 2명 이랑 우리랑 놀고있었지 언제왔냐 뭐했냐 등등 그러다 편의점에서 술을 사왔는데 난 진짜 보고 깜짝놀랬어  아까도 말했듯이 나는 술을 못한다 우리 인원 9명 인데 술을 15병을 사온거야 아까 원래있던 술까지하면 17병이다.... 나는 술을 못하니 몇병인지 정확히  기억해.. 근데 형 친구들은 술을 다 잘 마셔서 놀라지도 않더라  노는얘기 하기전에 여자들 읊어줄게 일단  4명이서 1명은 나무늘보 닮았고(진심이다) 1명은 예수 닮았고(상상해라 진심이니깐) 1명은 그냥 여우?상으로 남자 좀 후리게 생겼고 마지막 1명이 갑이다 그 중 에서가 아니라 그냥 갑이다 에이미 닮았다  싱크95% 내가 귀여움을 상당히 좋아해서 아주 맘에 들었지.. 거기서 우리끼리 애들이랑 잠깐 방가서 의논한게 5명이서 4명을 다 상대 할 순 없잖냐 그래서 누구는 누구 누구는 누구 이렇게 정했다  나는 가끔? 말하지만 배려심이 깊다 애들이 다 고르고 남

[사회]송혜교·엑소·추자현… 文대통령 가는데마다 韓流스타 총출동

[사회]송혜교·엑소·추자현… 文대통령 가는데마다 韓流스타 총출동 올해 소형차급에서 치열했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경쟁이 내년에는 중형 이상 차급으로 확대된다. 중형급 이상 SUV 시장은 현재 기아차 쏘렌토 천하라고 할 수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쏘렌토가 1위 자리를 지켰다. 그러... (Fri, 15 Dec 2017 03:02:25 +0900)